음력 1월 1일, 설날

설날

까치 까치 설날이 어저께인 이유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설 명절하면 떠오르는 이 동요는 윤극영(1903∼1988)선생이 작사 작곡한 <설날>입니다. 그런데 왜 까치의 설은 어저께이고, 우리의 설은 오늘일까요? 

 

국어학계에 의하면 ‘설 전날’이라는 뜻의 ‘아찬설‘, ‘아치설’이라는 명칭이 세월이 지나면서 음이 비슷한 ‘까치 설’로 변했다라는 주장이 있습니다. 이렇게 경기도 방언에서 사용된 잘못된 단어의 의미가 그대로 윤극영 동요 가사에 들어가게 됐다고 추측하기도 합니다. 고려 승려 일연이 쓴 삼국유사에 의하면 신라 소지왕의 왕후가 승려와 내통해 왕을 죽이려 했으나, 왕이 까치와 쥐, 돼지, 용의 도움을 받아 목숨을 구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때 까치만 공을 인정받지 못했기에 안타깝게 여긴 왕이 설 전날을 까치의 날로 정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조상들은 반가운 손님을 맞아 들인다고 믿었던 길조인 까치가 울면 다음 날인 설에 친척과 친구들을 볼 수 있었던 것에서 비롯되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어느 것이 정답이라고 확정지을 수 없이 흥미로운데요, 명절은 민족 모두가 전날부터 밤을 지새우며 고대하던 날이었다는 사실만큼은 부정할 수 없겠습니다. 

 

그런데 까치 설이 어저께인 이유에 대해 조금만 더 깊이 생각해볼까요? 윤극영 선생님이 살았던 시대가 민족적으로 암울했던 일제강점기였다라는 점과 우리에게 양력설과 음력설(신정과 구정)이라는 2개의 설이 있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일제는 음력설을 구식설이라며 멸시하고, 신식설인 양력설을 지키도록 강요하면서 민족정신을 말살시키고자 했을때, 내가 윤극영 선생님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모든 민족이 일본순사의 눈을 피해 음력설을 몰래 지켜던 것처럼 민족 전통 고유의 것을 지켜 후손에게 전해주려는 민족정신과 저항정신이 동요의 가사 속에 담겨있던 것은 아니었을까요?

 

이번 설명절을 맞이하여 설날 행해지는 고유의 민속놀이, 전통풍속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크레존에서 찾아봅시다. 그리고 전통풍속을 지키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가족들과 함께 이야기해보는 뜻깊은 설이 되길 바랍니다.

   

 

 

 

◈ 크레존 창의체험 프로그램

○ [서울][국립민속박물관] 신화 속 동물이야기 2016-10-19~2018-09-30

○ [경기] 여주박물관 겨울방학 전통공예교실 2018 2018-02-03~2018-02-24

○ [경기] 서울대공원 동물원 설맞이 한마당 2018 2018-02-16~2018-02-18

○ [강원] 평창군 설맞이 민속공연 체험 2018-02-14~2018-02-18

○ [전북] 국립전주박물관 <설·대보름맞이 전통문화축전>  2018-02-15 ~2018-03-02

○ [전북] 보고 듣고 연주하는 생생한 국악체험 “국악플러스+”  2018-01-01~2018-12-31

○ [전북] 국악기 상설 공연 “흥겨운 우리가락” 2018-01-01~2018-12-31

○ [전북] 국악기 제작 체험 “나도 악기장인” 2018-01-01~2019-12-31

 

◈ 크레존 수업모델

○ 한국민속촌

○ 민속공예촌에서 전통 솜씨 자랑

○ 전통미술을 찾아서

○ 서울 풍물 시장

○ 인천 도호부 청사

○ 광주시립민속박물관

○ 성읍민속마을

 

◈ 크레존 창의체험자원

○ 국립민속박물관

○ 국립민속국악원

○ 남산골한옥마을

○ 록봉민속교육박물관

○ 전주 한옥마을

○ 토성민속마을 

 

 

소감태그 참여결과
소감태그별 랭킹
잠시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