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보문사지 석조(보물64호)

5월 12일, 석가탄신일

경상북도

문화재청 유형문화재과

1600-0064-

http://me2.do/FF0D4ReK

경북 경주시 보문동 848-16번지

관심 자원

개요

보문사터로 알려진 곳에 남아 있는 석조이다. ‘보문(普門)’이라는 이름이 새겨진 기와조각이 발견되면서 보문사터로 알려진 이 곳에는 부처님을 모셨던 금당터와 쌍탑이 있었던 흔적이 있고, 당간지주, 석등받침돌 등이 함께 남아 있다.

이 석조는 절에서 생활에 필요한 물을 받아 두기 위해 만든 돌물통으로, 지금도 절에서는 이와 비슷한 것이 급수용기로 사용되고 있다. 큰 돌 하나로 내부를 파내어 물을 담도록 하였는데, 윗부분의 가장자리보다 밑부분이 약간 좁아졌고, 아래면은 평평하게 만들었다.

전체적으로 형태가 크지만 안팎으로 아무런 장식이 없는 소박한 모습이다. 이 구조는 주변 유물들과 관련지어 볼 때 통일신라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소감태그 참여결과
소감태그별 랭킹
잠시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창의체험자원

  • 불곡 마애여래좌상(감실불상)

    불곡 마애여래좌상(감실불상)

    불곡 마애여래 좌상(감실불상)은 경북 경주시 남산 동쪽 기슭 한 바위에 자연암을 0.9m나 파내어 감실을 만든 후 조각한 여래좌상입니다. 경주에서는 “할매부처” 로 불립니다.   머리부분은 깊은 돋을 새김으로… 더보기

  • 경주 쪽샘유적지구발굴관

    경주 쪽샘유적지구발굴관

    쪽샘 유적지구발굴관이 위치한 곳은 4~6세기 신라 귀족들의 집단묘역으로 샘물이 맑아 쪽빛을 띠어 쪽샘유적지구라 붙여졌습니다. 쪽샘 유적지발굴관의 1층에는 고대 삼국중 신라지역에만 대표적으로 존재하고 있는 적석목곽묘의 발굴조사 과정을 직접볼… 더보기

  • 김인문 묘

    김인문 묘

    김인문은 문무대왕의 친동생으로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여 책을 많이 읽었고 특히 글씨를 잘써 태종 무열왕의 비문을 썼고 활쏘기와 말타기에도 능하였다. 또한 넓은 식견과 훌륭한 재주와 솜씨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더보기

  • 경주향교

    경주향교

    창건연대는 미상이나 고려시대 때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의 중등교육과 지방민의 교화를 위하여 창건되었다. 신라 신문왕 2년(682) 국학(國學)이 설치되었던 곳이라 한다. 그 뒤 1492년(성종 23) 경주부윤 최응현(崔應賢)이… 더보기

  • 경주 포석정지

    경주 포석정지

    포석정은 왕이 술을 들면서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된 별궁의 하나였으나, 건물은 없어지고 마른 전복(포어:鮑魚)모양의 석구만 남아 있으며, 통일신라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조성 연대는 정확하게 알 수… 더보기

  • 경주 석굴암

    경주 석굴암

    국보 제24호인 석굴암은 신라 경덕왕 10년에 당시의 재상인 김대성에 의해 창건되었다고 전해진다. 불국사에서 산등성이를 타고 등산로로 3km, 신도로로는 9km거리에 있는 석굴암의 구조는 방형과 원형, 직선과 곡선,평면과 구면이… 더보기

  • 경주 헌강왕릉

    경주 헌강왕릉

    신라 49대 헌강왕의 릉(875∼886)으로 왕은 문치(文治)에 힘쓰고 황룡사에 백제좌강을 베풀었다. 민가들은 지붕을 갈대로 덮지 않고 기와로 덮었으며 밥을 나무로 짓지 않고 숯으로 지었으며 거리에 노래소리가 가득한 때였다…. 더보기

  • 경주 정강왕릉

    경주 정강왕릉

    정강왕은 신라 제50대 왕이다. 릉은 남산 동남록 송림 속에 있다. 봉토 밑에는 삼단의 호석(護石)이 있는데 모두 가공한 장대석으로 축조하였다. 하단은 한층 넓게 쌓고 그 위에 2단의 석축은… 더보기

  • 경주 재매정

    경주 재매정

    신라의 김유신 장군 집에 있던 우물이다. 화강암을 벽돌처럼 쌓아 올려 만들었는데, 이 일대가 장군의 집이 있었던 자리로 추정된다. 김유신 장군이 오랜 기간을 전쟁터에서 보내고 돌아오다가 다시 전쟁터로… 더보기

  • 경주 일성왕릉

    경주 일성왕릉

    경주 남산 서쪽 약간 경사진 지점에 위치하며 하단에는 석축을 쌓았다. 봉분 전면에는 자연석으로 쌓은 호석으로 보이는 석열이 있고 봉분 주위에도 그러한 돌을 돌렸던 듯하다. 석상은 후세에 설치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