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동헌

10월 15일, 문화의 날

전라북도

전주 동헌 관리팀

063-281-2541

http://me2.do/57aIMFNj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향교길 119-6

관심 자원

개요

수많은 환란을 겪은 전주동헌   전주 동헌의 명칭은 풍락헌, 또는 음순당이라고 불렀다. 이는 전라도 관찰사가 집무를 맡아보던 전라감영의 선화청과 상응하는 관아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전주부의 임무를 관찰사가 겸임을 했기 때문이다. 전주부의 실무는 중앙에서 파견한 판관이 맡아했다. 이럴 정도로 전주부의 임무가 중요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원래 전주부는 조선조 초에 청사를 마련한 것으로 ‘완산지’에 기록하고 있다. 건물이 오래되어 낡고 퇴락해 무너진 것을 판관 서노수가 개건을 했다. 그 후 고정 27년인 1890년에는 화재로 소실이 되기도 했다. 다음해 판관 민치준이 중창을 한 것을 1934년에 일제가 강제로 철거하여 매각을 결정했다.   이로 인해 자칫 사라지게 될 전주 동헌을 전주 유림인 유창근 선생이 구입하여 완주군 구이면 덕천리로 옮겨 전주 유씨의 제각으로 사용을 했다. 영원히 그 흔적조차 없어질 뻔한 전주 동헌은 이렇게 그 명맥을 보존하게 되었으며, 2007년 전주시의 노력으로 유인수 선생이 제각의 건물을 전주시에 쾌척을 하게 되었다.   파란만장한 환란을 겪은 전주 동헌은 전주시의 개청 60년인 2009년에 전주로 다시 돌아왔으며, 이는 전주를 떠난 지 75년 만이다. 당초 정면 7칸이던 전주 동헌은 한 칸이 줄어든 6칸으로 제각을 지었으나, 철저한 고증작업을 거쳐 원형 그대로 복원했다. 현재 새롭게 조성이 된 전주 동헌은 전주시 완산구 교동 28번지 전주향교 옆에 자리하고 있다. 부속 건물로는 동헌인 풍락헌을 비롯하여 내삼문, 안채, 중간채, 사랑채로 꾸며져 있다.   당당한 전주 동헌 풍락헌   풍락헌이란 ‘풍년을 즐거워하는 집’이라는 뜻이다. 풍락헌은 여느 동헌보다도 그 규모가 당당하다. 정면 7칸, 측면 4칸으로 지어진 건물은 장대석으로 기단을 쌓고 그 위에 건물을 지었다. 주추는 원형의 밑이 넓고 위가 좁은 돌을 사용했으며 그리 높지 않게 두었다. 기둥은 보수를 한 자국이 여기저기 보인다. 풍락헌을 바라보면서 좌측 3칸은 방을 드렸는데, 맨 끝의 방은 누정과 같이 툇마루에서 돌출을 시켜 꾸몄다. 누마루를 깐 대청은 모두 4칸으로 창호는 들어 올릴 수 있도록 했다. 뒤편의 문도 창호로 멋을 더했다. 방의 뒤편에는 깊게 아궁이를 내었으며, 굴뚝은 건물에서 조금 떨어져 있다.   당당하게 복원이 된 풍락헌. 아마 이렇게 당당한 건물이 전주 유씨들의 제각으로나마 남아있었다는 것에 대해 다행이라 여겨진다. 일제에 의해 강제철거가 되어 매각이 될 뻔한 전주 동헌. 다시는 이런 아픔을 당하지 않길 바란다. 하마터면 소중한 우리의 역사의 현장이 영영 우리 곁을 떠날 뻔했다.


소감태그 참여결과
소감태그별 랭킹
잠시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창의체험자원

  • 전주 한옥마을

    전주 한옥마을

      전주한옥마을은 일제강점기 일제에 대한 저항으로 마을 거주민들이 우리나라 전통건축양식을 간직한 한옥집을 집단으로 지으면서 애국심을 건축양식으로 표출한 매우 의미 깊은 마을입니다. 전통가옥을 통해 민족적 자긍심을 드러내었던 선조들의 뜻깊은… 더보기

  • 전주향교

    전주향교

      전주향교는 지금의 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조선시대 교육기관으로 조선시대 지방교육의 요람이   라 할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대성전을 비롯하여 만화루, 외삼문, 동무와 서무, 명륜당, 장판각, 계성   문, 계성사… 더보기

  • 한벽당

    한벽당

      한벽당은 승암산 기슭인 발산 머리의 절벽을 깎아 세운 누각으로, 병풍바위 아래 아담한 정자가 한   벽당이다. 과거에는 바위에 부딪친 안개를 ‘한벽청연’이라 하여 전주 8경의 하나로 꼽았다. 전라북… 더보기

  • [전주] 전동성당

    [전주] 전동성당

      백 년의 전통을 간직한 순교일번지로서 로마네스크 건축 양식으로 동양 최고의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전동성당은, 1791년 신해박해 때 윤지충(바오로) . 권상연(야고보)이 서슬퍼런 칼날 아래 참수형을 당한 한국 천주교회 최초의 순교터며,… 더보기

  • 전주 어진 박물관

    전주 어진 박물관

    전주 어진 박물관은 태조어진, 어진봉안 관련 유물을 영구 보존하기 위해 건립된 왕의 초상 전문 박물관입니다. 전주는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고향으로, 조선왕조가 이를 기념해 1410년에 태조의 어진을… 더보기

  • 충경사

    충경사

    의병장 이정란의 공적을 기려 세운 사당   남고산성을 가는 길목인 전주교대에서 약 200m 지점 가파른 산자락 아래 충경사(忠景祠)가 나온다. 이 충경사는 임진왜란 때 의병장 이정난의 공적을 기려 세운… 더보기

  • 진북사

    진북사

    호암산(화산공원) 중턱에 자리 잡은 천년 고찰 진북사  진북사(鎭北寺)는 전주시 진북동 호암산(虎巖山:화산공원)에 있는 사찰로 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 본사인 금산사의 말사이다. 신라 말 도선(道詵 827∼898)이 창건하였으며, 창건 당시에는 북고사(北固寺)라고 불렸다…. 더보기

  • 약수암

    약수암

    부처님을 만날 수 있는 약수암   ‘부처님이 중생들을 만나러 산에서 내려오고 계시다’. 약수암에 가면 우리 곁으로 한껏 가까이 오고 계신 부처님의 모습을 만나게 된다. 요즘의 중생들은 너무 바빠서… 더보기

  • 실상사

    실상사

    서방산에 자리한 작고 아담한 사찰 실상사   실상사는 전주시 덕진구 진북동 89번지 서방산에 자리한 작고 아담한 사찰로 한국불교태고종 사찰이다. 조선왕조 중엽에 창건된 사찰로 알려지며 1918년경 학승스님이 복원했으며 시내… 더보기

  • 불정사

    불정사

    서녘의 해지는 모습이 아름다운 사찰, 불정사   불정사는 전주시 완산구 동서학동 고덕산에 자리한 한국불교태고종 사찰이다. 서녘의 해지는 모습이 아름다운 사찰, 불정사는 뒷산의 둥근 모습이 마치 부처님의 머리와 같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