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일, 신정 新正

꾸미기(1월)_이슈캘린더(1~4월)_최종_1

설을 2번 쇠게 된 이유, 설날의 수난사 (뉴스앵커) “내년부터 신정 연휴는 3일이 아닌, 1월 1일 하루만 쉬는 것으로 확정됐습니다.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일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실시될 이번 조처는…(중략)” 무슨 내용의 뉴스인지 도통 모르시겠다구요? 그럴 법합니다. 1980년대까지 사람들은 아예 공휴일이 아니었던 음력설 대신 3일 연휴였던 양력설, 신정에 고향을 찾곤 했는데요, 그 이유를 1920년대 일제강점기로 되돌아가 살펴보겠습니다.

 

일제강점기,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음력설)을 일주일 앞두고 모든 떡방앗간들이 일본순사들에 의해 강제로 문을 닫는 거리의 풍경과 하얀 설빔을 입은 조선인들이 일본인들이 뿌리는 먹물세례를 받는 모습들을 흔하게 목격할 수 있는데요, 이것은 음력설을 탄압함으로써 우리 민족의 정신을 말살하고자 하는 일본의 비열한 만행이었습니다.

 

그러나 광복 이후에도 음력설의 수난은 계속되었는데요, 우리 정부는 근대화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명목으로 음력설 없애기에 주력했습니다. 양력설 연휴를 3일로 연장하거나, 음력설을 공휴일에서 제외시키는 등 음력설에 연휴를 갖는 업체는 행정처벌을 받는 어의없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은 끝까지 민족 고유의 전통 음력설을 포기하지 않았는데요, 1985년 음력설이 ‘민속의 날’로 지정되어 하루 공휴일이 된 것을 기점으로 마침내 1989년에는 ‘설날’이라는 이름을 되찾아 사흘 연휴동안 명절을 지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뉴스앵커) “이번 구정은 명칭도 ‘설날’로 바뀐데다가 처음으로 연휴로 지정돼서 고향을 멀리 둔 도시 사람들의 마음은 벌써 고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중략)” 

 

신정과 음력설 (구정은 일본이 ‘구식 설’이라고 폄하한데서 비롯된 명칭), 우리가 양력설과 음력설 모두를 지키는 이유에 대해서 이제 알게 되었나요? 가슴아픈 음력설의 수난사를 통해 음력설을 지키고자 했던 조상들의 노력을 기억하면서 민족정신이 담긴 명절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다시금 깨닫게 되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 창의체험활동

○ 경포해돋이축제

○ 정동진해돋이공원

○ 서천 마량포구(마량포 해돋이마을)

○ 햇님! 제 소원을 들어주세요

○ [울산] 간절한 꿈이 이루어지는 곳, 간절곶

 

◈ 관련영상

○ 영상으로 보는 ‘우리 설날의 역사’ 

○ 역사채널e  ‘설의 부활

소감태그 참여결과
소감태그별 랭킹
잠시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