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3일, 처서 處暑

8월 처서 

 

 

 처서는 땅에서는 귀뚜라미 등에 업혀오고, 하늘에서는 뭉게구름 타고 온다.”

 “모기도 처서가 지나면 입이 삐뚤어진다.”

 

 

 

가을의 문턱까지 왔다!  처서(處暑)는 말그대로 기승을 부리던 여름더위(暑)가 그치고(處), 점차 서늘해지는 시기입니다. 처서가 되면 여름내 괴롭히던 파리, 모기들이 사라지고, 가을을 알리는 귀뚜라미가 등장하기 시작하기에 이런 말이 생겨다고 합니다. 서늘해진 날씨만큼 뜨거운 여름 햇볕이 다소 누그러지기에 벌레들뿐만 아니라, 모든 식물의 성장이 멈추고 시들기 시작하여 “처서가 지나면 풀도 울며 돌아간다”라는 속담도 있습니다. 풀이 시드는 때를 노려 농부들은 논두렁의 풀을 깎거나, 산소를 찾아 벌초를하고, 선비들은 여름 장마동안 젖은 옷과 습한 서책들을 음지나 햇볕에 말렸습니다. (음건과 포쇄) 

 

처서 즈음 옛 사람들의 풍습을 살펴보면 처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을겁니다. 비록 가을의 기운이 왔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맑고 강한 햇볕에 벼의 나락은 꽃을 피우게 되는데 이때 만약 처서에 비가 내리면 나락 안에 빗물이 들어가 농사에 유익한 것이 못 된다고 하여 농사짓는 사람들은 처서비를 몹시 꺼렸다고 합니다. 심지어 농사의 풍흉을 점치는 풍습이 성행하기도 했답니다. 하여 처서에 비가 오면 독 안의 든 쌀이 줄어든다는 말은 농경사회에서 처서 무렵의 날씨가 얼마나 중요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처서에는 날씨가 어떤지, 예로부터 어떤 풍습이 전해지고 있는지 알아보고,크레존 수업모델 24절기 보드게임 찾아 ‘처서’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봅시다. 

 

 

 

  

◈ 크레존 수업모델   

○ 귀뚜라미 가을 콘서트: 돌베어의 법칙을 구하라!

- 돌베어의 법칙은 온도와 노래곤충의 노래 속도 간의 일정한 관계입니다.

- 우리 주변에 서식하는 다양한 노래곤충에서 돌베어의 법칙을 구합니다. 가을과 어울리는 수업입니다. 

 

○ 도판놀이, 24절기 게임 만들기hwphwphwphwp

- 윷놀이와 함께 가족들과 같이 즐길 수 있는 게임입니다.

- 24절기를 활용한 도판 게임활동을 통해 세시풍속과 전통적인 삶을 배웁니다.

 

소감태그 참여결과
소감태그별 랭킹
잠시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