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헌강왕릉

경주시청 문화재과

054-779-6109

http://me2.do/FzfPjgFm

경상북도 경주시 새남산길 62

관심 자원

개요

신라 49대 헌강왕의 릉(875∼886)으로 왕은 문치(文治)에 힘쓰고 황룡사에 백제좌강을
베풀었다. 민가들은 지붕을 갈대로 덮지 않고 기와로 덮었으며 밥을 나무로 짓지 않고
숯으로 지었으며 거리에 노래소리가 가득한 때였다. 태평성세를 맞이했던 때이며 봉분 밑에는 장대석으로 4단의 석축으로 축조하였다.

이 능은 신라 제49대 헌강왕(재위 875∼886, 김정)을 모신 곳이다. 봉분 높이 4m, 지름
15.8m로 흙을 쌓은 원형 봉토분이며, 봉분 하부에 4단의 둘레돌을 돌렸다. 내부구조는
연도가 석실의 동쪽 벽에 치우쳐 있으며, 석실의 크기는 남북 2.9m, 동서 2.7m이다.
벽면은 비교적 큰 깬돌을 이용하여 상부로 갈수록 안쪽으로 기울게 모서리를 죽이는 방식으로 쌓았다.
석실 입구에 돌문, 문지방, 폐쇄석, 묘도를 갖추고 있으며, 연도의 크기는
길이 142cm, 너비 128∼96cm이다.  석실 내에는 서벽에 접해서 2매의 판석으로 된 시상석이
있다.
헌강왕은 경문왕의 태자로서 문치(文治)를 잘 하였으며 이 시기에 처용무가 시작되었다고
한다. 왕위에 있는 동안 태평성대를 이루었는데, 거리마다 노랫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일본왕이 사신을 보내 황금을 바칠 정도였다고 한다.
삼국사기에 “보리사 동남쪽에 장사지냈다”고 기록되어 있다. 1993년 왕릉 내부가 조사
되었다.


소감태그 참여결과
소감태그별 랭킹
잠시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창의체험자원

  • 경주대박물관

    경주대박물관

      박물관은 1992년 8월에 설치되었다. 경주문화 및 신라문화와 관련된 각종의 문화재 자료를 수집·조사·연구하여 교육과 학술연구에 기여하고, 신라 천년의 고도 경주의 향토문화 창달에 공헌하며 학생과 지역민에게 우리문화에 대한 이해와 안목을 높이는데 목적을 두고 설치 운영되고 있다.     ▶ 활용방안 ○ 주요 업무 문화재 조사·연구 문화재의 보존, 보호와 관련된 각종의 문화재 조사, 연구 업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하여 대외적인 학술조사·연구사업에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특히 경주지역 중심의 신라문화권 매장문화재 발굴조사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소장유물 관리 신라문화권 매장문화재 발굴조사에서 수습한 각종의 문화재를 정리, 분류하여 교육, 연구자료로 활용되도록 하기 위한 관리를 한다. 전시실 운영·관리 박물관의 상설전시실을 운영하여 경주문화 및 신라문화의 우수성을 보고 느낄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며, 각종 문화재 조사의 성과를 전시하여 학생, 교직원 및 지역민에 대한 문화재 관람 기회 및 연구자료 및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조사·연구 기회의 제공 박물관의 상설전시실 운영과 각종의 문화재 조사를 통한 조사, 연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 문의 경주대박물관 경북 경주시 태종로 188 ○ TEL… 더보기

  • 불곡 마애여래좌상(감실불상)

    불곡 마애여래좌상(감실불상)

    불곡 마애여래 좌상(감실불상)은 경북 경주시 남산 동쪽 기슭 한 바위에 자연암을 0.9m나 파내어 감실을 만든 후 조각한 여래좌상입니다. 경주에서는 “할매부처” 로 불립니다.   머리부분은 깊은 돋을 새김으로… 더보기

  • 경주 쪽샘유적지구발굴관

    경주 쪽샘유적지구발굴관

    쪽샘 유적지구발굴관이 위치한 곳은 4~6세기 신라 귀족들의 집단묘역으로 샘물이 맑아 쪽빛을 띠어 쪽샘유적지구라 붙여졌습니다. 쪽샘 유적지발굴관의 1층에는 고대 삼국중 신라지역에만 대표적으로 존재하고 있는 적석목곽묘의 발굴조사 과정을 직접볼… 더보기

  • 김인문 묘

    김인문 묘

    김인문은 문무대왕의 친동생으로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여 책을 많이 읽었고 특히 글씨를 잘써 태종 무열왕의 비문을 썼고 활쏘기와 말타기에도 능하였다. 또한 넓은 식견과 훌륭한 재주와 솜씨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더보기

  • 경주향교

    경주향교

    창건연대는 미상이나 고려시대 때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의 중등교육과 지방민의 교화를 위하여 창건되었다. 신라 신문왕 2년(682) 국학(國學)이 설치되었던 곳이라 한다. 그 뒤 1492년(성종 23) 경주부윤 최응현(崔應賢)이… 더보기

  • 경주 포석정지

    경주 포석정지

    포석정은 왕이 술을 들면서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된 별궁의 하나였으나, 건물은 없어지고 마른 전복(포어:鮑魚)모양의 석구만 남아 있으며, 통일신라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조성 연대는 정확하게 알 수… 더보기

  • 경주 석굴암

    경주 석굴암

    국보 제24호인 석굴암은 신라 경덕왕 10년에 당시의 재상인 김대성에 의해 창건되었다고 전해진다. 불국사에서 산등성이를 타고 등산로로 3km, 신도로로는 9km거리에 있는 석굴암의 구조는 방형과 원형, 직선과 곡선,평면과 구면이… 더보기

  • 경주 정강왕릉

    경주 정강왕릉

    정강왕은 신라 제50대 왕이다. 릉은 남산 동남록 송림 속에 있다. 봉토 밑에는 삼단의 호석(護石)이 있는데 모두 가공한 장대석으로 축조하였다. 하단은 한층 넓게 쌓고 그 위에 2단의 석축은… 더보기

  • 경주 재매정

    경주 재매정

    신라의 김유신 장군 집에 있던 우물이다. 화강암을 벽돌처럼 쌓아 올려 만들었는데, 이 일대가 장군의 집이 있었던 자리로 추정된다. 김유신 장군이 오랜 기간을 전쟁터에서 보내고 돌아오다가 다시 전쟁터로… 더보기

  • 경주 일성왕릉

    경주 일성왕릉

    경주 남산 서쪽 약간 경사진 지점에 위치하며 하단에는 석축을 쌓았다. 봉분 전면에는 자연석으로 쌓은 호석으로 보이는 석열이 있고 봉분 주위에도 그러한 돌을 돌렸던 듯하다. 석상은 후세에 설치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