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백운동별서정원

061-430-3362

https://korean.visitkorea.or.kr/detail/ms_detail.do?cotid=fdfe0e0f-0a5f-40b3-b66c-2a1786ed44de

전라남도 강진군 성전면 월하안운길 100-63

관심 자원

개요

 

강진에 위치한 백운동별서정원은 가을에 제일 아름다운 곳으로, 호남의 3대 민간정원으로 조선중기 처사 이담로가 조영하여 은거했던 별서 정원이다. 조선중기 선비들의 은거문화를 알려주는 중요한 문화유산이다.

 

 

▶ 문의

강진 백운동별서정원

전라남도 강진군 성전면 월하안운길 100-63
○ TEL : 061-430-3362
○ SITE : https://korean.visitkorea.or.kr/detail/ms_detail.do?cotid=fdfe0e0f-0a5f-40b3-b66c-2a1786ed44de

 


: 대한민국 구석구석

소감태그 참여결과
소감태그별 랭킹
잠시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창의체험자원

  • 도갑사성보박물관

    도갑사성보박물관

      도갑사성보박물관은 1995년부터 2001년까지 4차에 걸쳐 목포대학에서 주관하여 진행한 사지 발   굴작업에서 출토된 유물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이용안내        ○… 더보기

  • 영암도기박물관

    영암도기박물관

      영암도기박물관은 영암군에서 출토된 구림도기 및 기증품들을 상설전시하여 영암 도자문화의 현재와 미래를 엿볼 수 있으며, 방문객의 오감 만족 체험 프로그램 운영으로 영암의 도기문화의 가치를 느끼고 체험하는 창조적… 더보기

  • 수암서원

    수암서원

      이선제를 비롯하여 이조원(李調元)·이중호(李仲虎)·이발(李潑)·이길(李洁)이 배향되어 있다. 전라남도 기념물 제39호로 지정되었다. 1979년 이 서원일대가 전라남도기념물로 지정되었고, 1977년 강진군의 문화재정화 및 보수계획에 따라 보수되었다.     ▶ 문의 수암서원… 더보기

  • 영암문화원

    영암문화원

    영암문화원은 지역 고유문화의 개발, 보급, 보존, 전승과 향토사의 조사연구 및 보존, 지역문화를 육성, 발전시킴으로써 균형있는 지역문화 진흥에 이바지하기 위해 건립된 기관입니다.   전통문화 계승과 지역문화 창달을 위하여… 더보기

  • 월출산국립공원

    월출산국립공원

      1988년 20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월출산은 천황봉을 중심으로 북쪽과 동쪽은 큰 바위가 굵직   한 능선줄기 위에서 웅장한 풍경을 만들어 내며, 남쪽과 서쪽지역은 크고 작은 바위들이 마치… 더보기

  • 강진군 안전교육종합체험관

    강진군 안전교육종합체험관

    강진군 안전교육종합체험관은 일상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재난 상황에 대처할 수 있게 안전과 관련된 전시물과 영상물을 직접 보고 만지며 체험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생활주변에서 흔히 발생하는 각종… 더보기

  • 강진 황금들 메뚜기축제

    강진 황금들 메뚜기축제

    강진군의 대표적인 친환경 유기농 실천지역인 작천면 황금들 친환경 단지에서 10월 2일부터 3일까지 이틀간 그리운 고향음식과 함께하는 <제1회 작천황금들 메뚜기 축제>가 개최된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작천 메뚜기축제는 그리운… 더보기

  • 강진다원

    강진다원

    월출산은 큰바위가 병풍처럼 둘러쳐져 산세가 뛰어나며 예로부터 산 주변의 여러 사찰을 중심으로 차나무가 재배되었다. 일찍이 다산 정약용은 월출산에서 나오는 차가 천하에서 두번째로 좋은 차라고 극찬한 곳이기도 하다…. 더보기

  • 무위사 자연관찰로

    무위사 자연관찰로

    ? 자연을 구성하는 다양한 생명체의 종류와 특징을 알고 주위 생물을 자세히 관찰하는 태도를 가지게 하여 생명의 다양성과 소중함을 느끼게 한다. ? 자연을 바라보는 시선과 태도를 바꾸고 자연의… 더보기

  • 월출산국립공원 구름다리

    월출산국립공원 구름다리

    월출산의 형성과정과 월출산의 명물인 구름다리로 가는 구간의 지형 및 주위 식생을 알아보며, 주위의 경관을 즐기는 여유로운 탐방문화로 국립공원에 대한 새로운 의미부여와 중요성을 전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