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운사

063-561-1422

063-561-1375

http://www.seonunsa.org/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로 250 (아산면)

관심 자원

개요

솔산 북쪽 기슭에 자리 잡고 있는 선운사는 김제의 금산사(金山寺)와 함께 전라북도의 2대 본사로서 오랜 역사와 빼

 

어난 자연경관, 소중한 불교문화재들을 지니고 있어 사시사철 참배와 관광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특히 눈 내

 

리는 한겨울에 붉은 꽃송이를 피워내는 선운사 동백꽃의 고아한 자태는 시인ㆍ묵객들의 예찬과 함께 많은 이들의 사

 

랑을 받고 있다. 

 

 

 

 

▶ 문의

 

 

○ 장소 : 선운사

 

○ 주소 :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로 250 (아산면)

 

○ TEL : 선운사 종무소 063-561-1422, 1418 / 템플스테이 고객센터 063-561-1375

 

○ SITE : http://www.seonunsa.org/

 

 

 


: 선운사

소감태그 참여결과
소감태그별 랭킹
잠시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창의체험자원

  • 고창 복분자와 수박축제 2019

    고창 복분자와 수박축제 2019

      고창 복분자와 수박축제 2019는 고창 복분자, 수박 등 대표적인 농특 산물을 관광객과 군민이 마음껏 먹고, 사고, 즐기는 축제입니다.     ▶ 활용방안 수박 빨리 먹기 대회,… 더보기

  • 미당문학제 및 질마재문화축제

    미당문학제 및 질마재문화축제

    매 년 가을 전북 고창 미당시문학관 일원에서 미당 서정주 시인의 시문학 정신을 기리기 위한 축제 <미당문학제 및 질마재문화축제>가 개최된다.  행사장 주변 20㎞의 도로변과 미당묘소 주변 3만여 평의… 더보기

  • 고창 해풍고추축제

    고창 해풍고추축제

    우리 한국인에게 고추를 빼놓고 요리를 이야기 할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한 조미 채소인 고추. 해풍고추축제위원회는 <고창해풍고추축제>를 개최하여 전국의 소비자가 최상의 해풍고추를 저렴한 가격으로 생산자와 직접 만날 수… 더보기

  • 해리시장

    해리시장

    해리시장은 200여년 전통을 가지고 있으며, 127개의 점포를 갖추고 있는 전형적인 시골장터로써 주민들이 주로 수   산물, 농산물 및 생활용품을 판매 구입하는 역할을 하는 5일 시장입니다.      … 더보기

  • 선운사 6층석탑

    선운사 6층석탑

    고려시대에 만든 이 탑은 백제탑의 양식을 따른 것으로 높이는13m이며 1973년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29호로 지정되었다. 원래는 9층탑으로 조성된 것이나, 현재는 6층만이 남아있다. 이 탑은 위로 올라갈수록 몸체와 덮개… 더보기

  • 해풍 고추 축제

    해풍 고추 축제

    축제를 통해 황토배기 고창해풍고추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청정지역 고창해풍고추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생산   자와 소비자 간의 직접적인 연결로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에 목적이 있다…. 더보기

  • 참당암 대웅전

    참당암 대웅전

    선운사에 속해 있는 암자인 창당암의 대웅전이다. 참당암 대웅전은 의문화상이 신라 진평왕의 부탁으로 지었다고 하는데 여러 차례 수리를 거친 것으로 지금 있는 건물은 조선시대의 것이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더보기

  • 삼인리 장사송

    삼인리 장사송

    소나무과의 상록교목으로 나무껍질은 붉고 박편처럼 떨어진다. 꽃은 6월에 피며 열매는 다음해 9월에 흑갈색으로 익는다. 삼인리 소나무는 노거수(老巨樹)로서 높이 23m, 가슴높이의 둘레 2.95m, 가지는 동서로 16.8m 남북으로 16.7m에… 더보기

  • 선운사 금동지장보살좌상

    선운사 금동지장보살좌상

      고창 선운사 도솔암 금동지장보살좌상(보물 제280호)은 청동 불상 표면에 도금한 불상으로 선운사 도솔암에 모셔져      있다. 머리에는 두건을 쓰고 있는데, 고려 후기의 지장보살 그림에서 보이는 양식이다. 고려 후기의 불상양식을… 더보기

  • 삼인리 동백나무숲(선운사)

    삼인리 동백나무숲(선운사)

    선운사 동백나무는 사찰 창건당시 동백열매의 기름을 등유로 사용하기 위하여 식재한 것으로 추정된다. 동백나무숲은 선운사 경내지가 시작되는 대웅전으로부터 400m 지점 뒷산에서부터 시작하여 대웅전 뒷산을 병풍처럼 둘러쳐 16,500㎡에 군락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