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정사(오대산)

강원도

월정사

033-339-6800

033-332-6915

http://www.woljeongsa.org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관심 자원

개요

월정사는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동산리 오대산 동쪽 계곡의 울창한 수림 속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동대 만월산을 뒤로 하고, 그 만월산의 정기가 모인 곳에 고요하게 들어앉은 월정사는 사철 푸른 침엽수림에 둘러싸여 고즈넉한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월정사는 조계종 제4교구 본사이며, 60여개의 사찰과 8여개의 암자를 거느리고 있으며, 신라 선덕여왕 12년(643년) 자장율사에 의해 창건되었습니다.  그리고 1km에 달하는 500년 수령의 전나무 숲과 함께 오대산을 상징하는 사찰이다.

 

▶이용안내
○이용시간 : 일출 2시간 전~ 일몰 전까지 입장
○휴관일 : 청소년,학생 1,000원/어린이 400원
○이용금액 : 주차요금 비성수기 버스 6,000원 / 성수기(4,5,6,7,8,10,11월) 버스 7,500원

 

▶자원유형

○주요문화재 – 월정사 8각9층석탑(국보 제48호),
석조보살좌상(보물 제139호)

*월정사 부도군 – 강원도  문화재자료 제42호(1984.06.02 지정)
부도는 승려의 무덤을 상징하여 그 유골이나 사리를 모셔두는 곳이다. 이 부도밭은 월정사에서 상원사로 가는 길의 전나무 숲속에 자리하고 있는데, 모두 22기에 이르는 부도들
이 흩어져 있다. 크기는 1~2m 내외의 그리 높지 않은 체구로, 조선시대 중기 이후에 세웠을 것으로 추측된다.
운공성관(雲空性觀), 금성당(金聖堂)등의 호를 가진 승려들의 사리를 모시고 있는 이 부도들은 낮은 받침위로 종모양의 탑몸돌을 올린 모습들이 대부분이나, 2층 기단(基壇)과 지붕돌을 갖춘 부도의 모습도 간혹 눈에 띈다.
이 부도밭은 월정사에서 상원사로 가는 길의 전나무 숲속에 자리하고 있는데, 모두 22기에 이르는 부도들이 흩어져 있다. 크기는 1~2m 내외의 그리 높지 않은 체구로, 조선시대 중기 이후에 세웠을 것으로 추측된다. 운공성관(雲空性觀), 금성당(金聖堂) 등의 호를 가진 승려들의 사리를 모시고 있는 이 부도들은 낮은 받침위로 종모양의 탑몸돌을 올린 모습들이 대부분이나, 2층 기단(基壇)과 지붕돌을 갖춘 부도의 모습도 간혹 눈에 띈다.

 

▶문의
월정사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TEL:033-339-6800
○SITE: http://www.woljeongsa.org


: 월정사(오대산)

소감태그 참여결과
소감태그별 랭킹
잠시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창의체험자원

  • 월정사성보박물관

    월정사성보박물관

      월정사 성보박물관은 자연적 혹인 인위적인 훼손에 노출되어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에 속한 약 60여개의 전통사찰에 봉안된 성보문화재들을 도난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고, 생물학적·화학적인 유물의 오염으로부터 효율적으로 보존관리하며, 문화재들에 대한… 더보기

  • 탑골마을

    탑골마을

    양 옆구리에 월정사와 방아다리 약수를 끼고 있는 마을은 옛 절터에 오래된 삼층석탑을 간직하고 있어서 지금의 탑골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오대산의 맑고 깨끗한 기운을 품고 있어서인지 각종 산나물과 당귀,… 더보기

  • 병내리마을

    병내리마을

    소개 6번국도를 끼고 있는 전형적인 산촌마을로 국립공원 오대산과 예로부터 성산으로 꼽혀왔던 오대산인만큼 여러 곳에 수려한 계곡이 위치하고 있으며, 약 15분 거리에 대관령 양떼목장이 있고, 한국자생식물원이 마을내에 위치하고… 더보기

  • 거래지마을

    거래지마을

    매년 겨울이면 대관령 지역주민들은 키를 넘기는 눈밭을 설피 하나만 신고 자유롭게 왕래를 했다. 부족한 식량은 사냥을 통해 얻었는데 거래지마을에서 시작된 “황병산 사냥놀이”는 전국에서 유일한 수렵문화를 보여주고 있는… 더보기

  • 월정사·월정사 전나무숲

    월정사·월정사 전나무숲

      월정사는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동산리 오대산 동쪽 계곡의 울창한 수림 속에 자리잡고 있다. 동대 만월산을 뒤로 하고, 그 만월산의 정기가 모인 곳에 고요하게 들어앉은 월정사는 사철 푸른… 더보기